저 멀리 뵈는 나의 시온성
오 거룩한 곳 아버지 집
내 사모하는 집에 가고자 한 밤을 새웠네.
저 망망한 바다위에 이몸이 상할지라도
오늘은 이곳 내일은 저곳 주복음 전하리.

저 멀리 뵈는 나의 시온성
오 거룩한 곳 아버지 집
내 사모하는 집에 가고자 한 밤을 새웠네.
저 망망한 바다위에 이몸이 상할지라도
오늘은 이곳 내일은 저곳 주복음 전하리.


아득한 나의 갈길 다가고
저 동산에서 편히 쉴 때 
내 고생하는 모든 일들을 주께서 아시리.
빈들이나 사막에서 이몸이 곤할지라도
오 내주예수 날 사랑하사 늘 지켜 주시리.
늘 지켜 주시리. 늘 지켜 주시리.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