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서 찐빵과 만두를 만들어 파는 아주머니 한 분이 계셨습니다. 
어느 날, 하늘이 갑자기 흐려지더니 후두둑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나기겠지 했지만 비는 두어 시간 동안 계속 내렸고
도무지 그칠 기미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주머니에게는 고등학생 딸이 한 명 있었는데
미술학원에 가면서 우산을 들고 가지 않았다는 것이 불현듯 생각났습니다.
서둘러 우산을 들고 딸의 미술학원으로 달려갔지만
학원에 도착한 아주머니는 들어가지 못한 채
주춤거리고 서 있었습니다.
부랴부랴 나오는 통에 밀가루가 덕지덕지 묻은 작업복에
낡은 슬리퍼, 심지어 앞치마까지 둘러매고 왔기 때문입니다.
감수성 예민한 여고생 딸이 혹시나 엄마의 초라한 행색에
창피해 하진 않을까하는 생각에 아주머니는
건물 주변의 학생들이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딸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여전히 빗줄기는 굵었고 한참을 기다리던 아주머니는
혹시나 해서 학원이 있는 3층을 올려다봤습니다.
마침 빗소리에 궁금했는지 아니면 엄마가 온 걸 직감했는지
딸아이가 창가를 내려다보았고 엄마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딸을 향해 손을 흔들었지만 딸은 못 본 척
몸을 숨겼다가 다시 살짝 고개를 내밀고
다시 숨기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엄마는 순간 딸이 초라한 본인의 모습 때문에
기다리는 것을 원치 않는 것 같이 느꼈습니다.
슬픔에 잠긴 아주머니는 고개를 숙인채
딸을 못 본 것처럼 하고 가게로 돌아왔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났습니다.
미술 학원으로부터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다는 대장이 날라 왔습니다.
                                                                    
자신을 피하던 딸의 모습이 생각나 전시회를 가야 할지
말아야 할지 한나절을 고민하던 아주머니는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고 미술학원으로 달려갔습니다.
학원에 도착한 아주머니는 또다시 문 앞에서 망설였지만
결심한 듯 문을 열고 들어가
벽에 걸려있는 그림을 감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한 그림 앞에 멈춰선 아주머니 눈물을 흘리며
그림을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제목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비, 우산, 밀가루 반죽이 허옇게 묻은 작업복, 그리고 낡은 슬리퍼...

그림 속에는 한 달 전 학원 앞에서 우산을 들고
딸을 기다리던 초라한 엄마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그 날 딸은 창문 뒤에 숨어 엄마를 피한 것이 아니고
자신의 화폭에 엄마를 담고 있었던 것입니다. (감동이 있는 글 중에서)

주님은 죄 많은 우리를 사랑하셔서 부끄러움을 참고
십자가에 죽으셨지만 우리는 예수믿지 않는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주님이 부끄러워 마땅히 해야 할 것도 하지 못할때가 있습니다.
우리의 부끄러운 신앙 모습입니다.

★ 세상비에 젖을까 걱정하시며 오늘도 험한 십자가 우산 펴시고
     죄 많은 나를 기다리시는 주님을 마음에 그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