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엉터리 그리스도인이다.

착각 속에서 나 잘난 맛으로, 내 멋대로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이다.


기도하고 싶으면 하고 싫으면 안하고

성경읽기 싫으면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이웃 사랑 말 뿐이요

조금만 손해 보면 참지 못하는 나요

전도 해야 한다고 말 하면서도

실제의 삶 속 에서는 조그마한 시도도 도전도 할 줄 모르는

비겁한 그리스도인이 바로 나다.


내 맘대로의 신앙!

하나님의 뜻을 헤아린다는 것은 말 뿐이요

조그마한 것도 주님을 위해 결단하고 행할 줄 모르는

내 맘대로의 거짓 신앙인이다.


말로는 주님을 사랑 한다고 하지만 말 장난만 했고 

기도 할 때마다 주님 감사합니다를 수없이 반복 하지만

내 가슴을 열어 드리지 못했으며

주를 위해 살겠다고 시시 때때로 고백 했지만 말 잔치였음을 고백한다.


차라리 주님 앞에 말하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을

제대로 지키지도 못하는 거짓 고백들만 남발하며 살아 왔던 나다.


직분,명예, 칭찬을 신앙의 사치품으로 들고 다녔던 나다.

주님 앞에서 어떻게 나를 죽이고

주님이 내 안에 사시게 할수 있을까! 


하나님은 나를 아신다.

알아도 너무나 잘 아신다.

거짓과 위선과 욕심으로 가득찬 내 내면속 폐부를 감찰 하시는

하나님 앞에 나는 죄인일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사랑한다 하시고

나의 죄를 용서 한다 하시니

부끄러워 어찌 고개를 들고 주님 얼굴을 뵈올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