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기도 (송길원교수)

나와 아내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나는 오른 손잡이 인데, 아내는 왼 손잡이다.

 

그래서 습관에 따라, 국 그릇을 왼 쪽에다 잘 갖다 놓는다.

별거 아닐 것 같은 그 차이가, 신경을 건드린다.

 

거기다 나는 종달새 형이다. 새벽 시간에 일어나 설친다.
늦잠을 자면, 무조건 게으르다고 여긴다.

 

그런데 내 아내는, 올빼미 형이다.
밤새 부엉부엉 하다가, 새벽녘에야 잠이 든다.
도대체 맞는 구석이 없다.

 

나는 물 한 컵을 마셔도, 마신 컵은 즉시 씻어둔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고, 언제 해도 할일이며

제가 다시 손을 댈지 모를 일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내 아내는, 그게 안된다.
찬장에서 꺼내 쓸 그릇이 없을 때까지,

꺼내 쓰다가 한꺼번에 씻고, 몸살이 난다.

 

나는 미리 준비하는 스타일(style)이다.
그런 나와 달리, 아내는 떠나야 할 시간에 화장한다고 정신이 없다.

 

다가가서 보면 참으로 가관(可觀)이다.
화장품 뚜껑이라는 뚜껑은, 다 열어 놓고 있다.
나는 그게 안 참아진다

 

나도 모르게 버럭 화를 낸다.

아니, 이렇게 두고 외출했다 집에 돌아오면 향(香) 다 날아가고

뭐 땜에 비싼 돈주고 화장품을 사 차라리 맹물을 찍어 바르지.
"확 부어버려, 맹물 부어줄까 그래."

 

거기다 나는 약속 시간에 늦은 적이 거의 없다.
나중에는 견디다 못해 성경책까지 들이 밀었다.

 

여보, 예수님이 부활만 하시면 됐지,

뭐때문에 그 바쁜 와중에, 세마포와 수건을 개켜 놓고 나오셨겠어?
당신같이 정리정돈 못하는 사람에게,

정리정돈이 얼마나 중요한지 말하고 싶으셨던 거야.
그게 부활의 첫 메세지야 당신 부활 믿어~ 부활 믿냐고?''

 

이렇게 아내를 다그치고 몰아세울 때 하늘의 음성을 들었다.

야, 이 자식아 잘하는 네가 해라. 이놈아 안 되니까 붙여 놓은 것 아니냐?

 

너무 큰 충격이었다.
생각의 전환, 그렇게 나자신을 아이스 브레이킹 (lce breaking) 하지 않으면 안되었다.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게 있다.
나의 은사는 무얼까?

하지만 뜻밖에도 너무 간단하게 은사를 알 수 있다.

내 속에서 생겨나는 불평과 불만, 바로 그것이 자신의 은사인 것이다.

 

일테면, 내 아내는 물건이 제자리에 놓여 있지 않고,

종이 나부랭이가 나뒹구는데도, 그것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러니까 불편한 게 없다. 오히려 밟고 돌아다닌다.

 

하지만 나는 금방 불편해진다.
화가 치민다.

이 말은 내가 아내보다 정리정돈에 탁월한 은사가 있다는 증거다.

 

하나님은 이 은사를 주신 목적이 상대방의 마음을 박박 긁어놓고,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무기로 사용하라는데 있지 않다.

은사는 사랑하는 사람을 섬기라고 주신 선물이다.

 

바로 그 때 내가 알게 된 사실이 있다.
내 아내한테는, 뚜껑 여는 은사가 있고
나에게는 뚜껑 닫는 은사가 있다는 사실을..

 

그때부터, 아내를 대하는 제 태도가 바뀌었다.
아내가 화장한다고 앉아 있으면, 내가 다가가 물었다

''여보, 이거 다 썼어? 그러면 뚜껑 닫아도 되지. 이거는? 그래, 그럼 이것도 닫는다.

 

이제는 내가 뚜껑을 다 닫아준다.
그런데 놀라운 일은 그렇게 야단을 칠때는
전혀 끔쩍도 않던 아내가 서서히 변해 가는 것이다.

 

잘 닫는 정도가 아니라 얼마나 세게 잠갔던지,
이제는 날 더러 뚜껑 좀 열어달라고 한다.
아내의 변화가 아닌, 나의 변화다.

 

그렇게 철들어진 내가 좋아하는 기도가 있다.
제가 젊었을 때는 하나님에게, 세상을 변화 시킬만한 힘을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중년이 되었을 때는 내 친구들과 가족들을 변화시켜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그러나 노년이 된 지금 나는 나 자신을 변화시켜 달라고 기도합니다.
만약 제가 처음부터 이런 기도를 드렸더라면
아마도 제 인생은 훨씬 달라졌을 것 입니다.


★ 오늘 갈릴리찬양대 카톡방에 오유택장로님께서 올리신 글을 보고
    하나님께서 제게 주신 전혀 생각치도 못한 은사를 깨달아 올려봅니다.
    아!! 저에게 이토록 많은 은사가 있었을쭐 꿈에도 몰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