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자주 "아무개는 찬양을 참 잘한다"거나 "오늘은 찬양대가 찬양을 잘했다. 또는 죽을 쒔다."는 말을 하기도한다. 그리고 이따금씩 찬양경연대회를 열어 채점하여 등수를 가리고 시상을 하기도 한다.

관용적으로는 "그 사람은 찬양을 잘한다"는 말이 "그 사람의 찬양은 듣는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다"는 의미로 쓰인다. 그러나 원칙적으로 우리는 "아무개는 찬양을 잘한다"는 말이나 등수를 먹이는 일은 조심해야한다. 거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찬양은 본래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기 때문에 찬양을 잘하는지, 못하는지는 하나님이 판단하실 일이다. 찬양의 성격상 우리 인간은 찬양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 없다. 
둘째, 하나님과 인간은 찬양에 대한 판단 기준이 서로 다르다. 우리는 찬양을 들을 때 찬양하는 사람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그 찬양을 듣는다. 그래서 그 찬양이 음악적으로 훌륭하다든지, 혹은 그 사람이 열심히 찬양하면 거기에 감동을 받는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 사람의 음악 실력을 보고 그 찬양을 판단하시지 않는다. 그러므로 찬양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며 지금 어떤 마음가짐으로 찬양하는지 전혀 모르는 우리가 찬양을 평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셋째, 찬양을 잘한다고 말하는 것은 본의 아니게 신앙생활에 해를 끼칠 위험이 크다. 하나는 그런 말을 하는 사람에게 생기는데, 그 사람은 무의식중에 찬양을 비판하는 자리에 서게 된다. 다른 하나는 찬양하는 사람에게 생기는데, 찬양하는 사람이 그런 말을 듣게 되면 사람의 귀에 부쩍 신경을 쓰게 되고 자신의 명예에 관심을 갖게 된다. 이런 마음이 드는 순간 하나님을 높이려는 찬양은 자신을 높이는 공연으로 바뀌게 된다. 그러므로 "찬양을 잘한다"는 말은 우리가 삼가야 할 표현이다.
 

우리는 찬양뿐만 아니라 하나님께 드리는 다른 경건 행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서, 우리는 다른 사람의 기도에 대해서도 잘한다거나 잘 못한다거나 하는 평가를 할 수 없다. 왜냐하면 기도도 하나님께 드리는 것으로서 하나님께서 들으시기에 좋은 기도가 되어야지, 사람이 듣기에 좋은 것은 아무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헌금 우리는 너무나 쉽게 "아무개가 우리 교회에서 헌금을 가장 많이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헌금은 잘한다고 말하기도 어렵지만 많이 한다고 말하기는 더욱 어려운 문제다. 왜냐하면 헌금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므로 거기에 대한 평가도 하나님이 하셔야 하는데, 하나님의 평가는 우리의 평가와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과부의 동전 두 닢이 부자들의 헌금보다 더 많다고 하신 데서 분명히 나타난다(막12:41-44)우리가 헌금을 적게 했다고 생각한 사람이라도 하나님의 평가로는 헌금을 가장 많이 한 사람이 될 수도 있다. 
     이 원리는 우리의 모든 경건행위, 혹은 신앙행위에 적용될 수 있다. 이 원리를 교회봉사에 적용하면 우리는 누가 교회봉사를 잘한다거나 많이 한다고 말할 수 없다. 전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전도한 사람의 숫자만 가지고 더 많이 전도했다고 말할 수는 없다. 헌금과 마찬가지로 하나님은 우리와 다른 기준으로 우리의 행위를 평가하시기 때문이다. 

 

★ 찬양대세미나 중에서... (신앙생활이 우째이리 어려운지요. ㅠ ㅠ) 
오늘도 성령하나님께 도우심을 기도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