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닥불

 

                                                             휘여지고  뒤틀린

                                         못난  가지 들 (못난 생각, 비뚠 마음, 부끄러움,)

                                                             타다닥 한바탕 몸부림 치더니

                                          환하고 아름다운 불꽃으로 춤춘다,

 

           응솟아 위협하며 찌르던  가시나무(못된 마음, 비판,시기, 질투,경쟁심,)

                                               앙칼진 손톱,비겁한 독침 다 내려놓고

                                                          순하고 부드러운 재만 남았다,

 

                              굵고 곧게 뻗은 길다란 가지 (잘난 척, 자랑, 욕심,)

                                             더 높게 더 넓게 하던 욕심 자랑 다 버리고

                                                      낮아지고 작아져서 거름이 된다,

 

                               뻐기고 고개 들던 굵은 녀석도 (고집, 나쁜 습관)

                                     잠시 저항하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타올라

                                               낮게 움츠리고 땅에 눕는다,

 

                          먼지 묻고 땅에 뒹굴던 더러운 이파리들 (추함, 더러움, 상처 )

                                              피시시 연기 내다 결국 타 올라

                                                   하얀 백설처럼 네려않는다,

 

                                            이글 이글 타 오르는  모닥불   위에

                                         나의 부끄러움, 나의 시기,  나의 자랑,

                                        나의 못된  마음, 나의  아픔 , 나의 더러움, 

                                                             다  태워 버린다,

                                         겸손하게,  순수 하게,  께끗하게,  정직하게,

 

       어느 날  밤 갑작이 불을  피우고 싶어졌습니다,마당에 작은 불을 놓았습니다,

장미 넝쿨 자른것 , 목련  가지 친 것 향나무 가지, 뒹구는 낙엽 등  다  태웠습니다,

이 모닥불이 하나님의 불의 상징이라는  생각에  젖었습니다,  기도 했습니다,  성령의  불이시여,

나를  태우소서,  정결하게  하옵소서, 새  힘을  주소서,

뜨거운 열기와  함께  하나님의  마음이  시심으로  제게  전달  되었습니다,

그래서  ,,예,,라고  순종하고  받아  적은  시입니다,

 

     < 저출산 고령화  사회 >의  문제,아픔,  고통을  끌어안고  힘써  사역하시는  노인학교  교사들에게

불의  혀와  같은  뜨거운  성령이  임하시기를  기도합니다,

                                                                                                                             2011년   1월  17일

 

                                                   사단법인    한국교회노인학교연합회   이사장   우 수 영   목사

 

노을이 경로대학  지도자  세미나에  다녀왔습니다,

        여기에  소개한  이  한편의 시 가  우리의 자화상이  아닐는지요?

바쁘게 살아가는  세상 한번 쯤 이라도 우리  자신들을  돌아보았으면  하고요.......